화랑

갤러리 서화는 1992년 첫 문을 연 이래 20년 가까이 현대미술의 현장에서 여러 작가들과 한 길을 걸어오며 성장해 왔다. 박영하 개인전을 시작으로 노정란, 이두식, 한재현, 김춘수, 이기봉, 문범, 설원기, 이종빈, 강석영 등 한국을 대표하는 원로, 중진 작가를 중심으로 심도 있는 전시를 열어왔다. 해외 작가로는 존 헨리(JOHN HENRY), 브래드 햄튼(BRAD HAMPTON), 최헌기(Cui Xianji), 미쉘 무프(MICHEL MOUFFE)에 이르는 국제적인 작가들의 전시를 통하여 세계 미술의 새로운 흐름을 지속적으로 소개해 왔으며, 나아가 지호준을 비롯한 젊은 작가들의 개인전과 그룹전을 통해서 신진작가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있다.
20여 년 동안 꾸준한 활동을 통하여 많은 이들에게 국내외 미술 흐름을 주체적으로 소개한 갤러리 서화는 앞으로도 국내 미술계 발전을 위하여 다양하고 개성 넘치는 전시는 물론 외국미술계와 돈독한 관계를 통해 한국미술 전반의 작가를 아울러 좋은 작품을 추천하고 있다. 또한 호텔을 비롯하여 골프장 클럽하우스와 쇼핑몰 내의 작품을 성공적으로 설치한 다양하고 좋은 사례들을 가지고 있다.

서화since 1992

  • 연락처

    펼쳐보기
    E-Mail
    seohwaart@naver.com
    Tel
    02-546-2103
    Fax
    02-542-4502
  • 홈페이지&SNS

    ※ 클릭 시 해당 사이트로 이동합니다.
  • 주소&위치

    서울 용산구 독서당로 124-8 (한남동) 갤러리 서화
  • * 전시 (0)

뉴스목록